KSP국어문제연구소

  • 꽃을 보려면(박두순)-13문제(중등 내신 기출) (I410-113-24-02-088003656) 채송화 그 낮은 꽃를 보려면 그 앞에서 고개 숙여야 한다.
    찜 0 구매 4 3,000원
  • 비망록(문정희)-내신 기출 58문제(중등) (I410-113-24-02-088003647) 남을 사랑하는 사람이 되고 싶었는데 남보다 나를 사랑하는 사람이 되고 말았다.
    찜 0 구매 1 8,000원
  • 세상에서 가장 따뜻했던 저녁(복효근)-내신 기출 38문제(2015 지학사 중등 국어) I410-ECN-0102-2023-000-001633150 어둠이 한기처럼 스며들고 배 속에 붕어 새끼 두어 마리 요동을 칠 때   학교 앞 버스 정류장을 지나는데 먼저 와 기다리던 선재가 내가 멘 책가방 지퍼가 열렸다며 닫아 주었다.
    찜 0 구매 0 6,000원
  • 귀뚜라미에게 받은 편지(정호승)-내신 기출 28문제(2015 지학사 중등 국어) I410-ECN-0102-2023-000-001633165 울지 마 엄마 돌아가신 지 언제인데 너처럼 많이 우는 애는 처음 봤다
    찜 0 구매 0 3,000원
  • 원천강본풀이(미상)-내신 기출 21문제(2015 비상 중등 국어) (I410-ECN-0102-2023-000-001623127) 아득한 옛날, 적막한 들에 여자아이 하나가 나타났다. 옥처럼 고운 아이였다. 그 아이를 발견한 사람들이 물었다. “너는 어떠한 아이냐? 이름은 무엇이고 어디에서 왔느냐?” “저는 부모님도 모르고 이름도 성도 나이도 모릅니다. 그냥 이 들에서 태어나 여기서 살아왔습니다.” “지금까지 혼자 어떻게 살아왔단 말이냐?”
    찜 0 구매 0 3,000원
  • 민지의 꽃(정희성)-내신 기출 23문제(2015 비상 중등 국어) (I410-ECN-0102-2023-000-001623132) 강원도 평창군 미탄면 청옥산 기슭 덜렁 집 한 채 짓고 살러 들어간 제자를 찾아갔다 거기서 만들고 거기서 키웠다는 다섯 살 배기 딸 민지 민지가 아침 일찍 눈을 비비고 일어나 저보다 큰 물뿌리개를 나한테 들리고 질경이 나싱개 토끼풀 억새……
    찜 0 구매 6 3,500원
  • 일가(공선옥)-내신 기출 28문제(2015 비상 중등 국어) (I410-ECN-0102-2023-000-001623147) 그날은 봄 방학을 한 날이었다. 학교가 끝나고 여느 날과 다름없이 자전거를 타고 귀가했다. 우리 집으로 오르는 언덕길에서부터는 자전거를 타고 가기가 좀 힘들다. 내려서 자전거를 끌고 갈까 어쩔까 하다가 힘들더라도 그냥 타고 가기로 했다. 오늘은 어쩐 일인지 다른 날보다 힘이 남아도는 것 같았다. 그 이유가 무엇일까. 그것이 미옥이 때문이라고 한다면 좀 남세스러운가?
    찜 0 구매 0 4,500원
  • 귀뚜라미(나희덕)-내신 기출 31문제(1차) (I410-ECN-0102-2023-000-002076571) 높은 가지를 흔드는 매미 소리에 묻혀 내 울음 아직은 노래 아니다. 차가운 바닥 위에 토하는 울음, 풀잎 없고 이슬 한 방울 내리지 않는 지하도 콘크리트 벽 좁은 틈에서 숨 막힐 듯, 그러나 나 여기 살아 있다
    찜 0 구매 4 4,500원
  • 동백꽃(김유정)-내신 기출 29문제(1차) (I410-ECN-0102-2023-000-002076506) 나흘 전 감자 쪼간만 하더라도 나는 저에게 조금도 잘못한 것은 없다. 계집애가 나물을 캐러 가면 갔지 남 울타리 엮는 데 쌩이질을 하는 것은 다 뭐냐. 그것도 발소리를 죽여가지고 등 뒤로 살며시 와서 “얘! 너 혼자만 일하니?” 하고 긴치 않는 수작을 하는 것이다. 어제까지도 저와 나는 이야기도 잘 않고 서로 만나도 본척만척하고 이렇게 점잖게 지내던 터이련만 오늘로 갑작스레 대견해졌음은 웬일인가. 항차 망아지만 한 계집애가 남 일하는 놈 보구…….
    찜 0 구매 1 4,500원
  • 독은 아름답다(함민복)-내신 기출 28문제(1차) (I410-ECN-0102-2023-000-002076480) 은행나무 열매에서 구린내가 난다 주의해 주세요 구린내가 향기롭다 밤톨이 여물면서 밤송이가 따가워진다 날카롭게 찌르는 가시가 너그럽다
    찜 0 구매 0 4,500원
  • 이상한 선생님(채만식)-내신 기출 38문제(1차) (I410-ECN-0102-2023-000-002076460) 박 선생님은 생긴 것부터가 무척 이상하게 생긴 선생님이었다. 키가 한 뼘밖에 안 되어서 뼘생 또는 뼘박이라는 별명이 있는 것처럼, 박 선생님의 키는 키 작은 사람 가운데에서도 유난히 작은 키였다. 일본 정치 때에, 혈서로 지원병을 지원했다. 체격 검사에 키가 제 척수에 차지 못해 낙방이 되었다면, 그래서 땅을 치고 울었다면, 얼마나 작은 키인지 알 일이다.
    찜 0 구매 0 6,000원
  • 봄 길(정호승)-내신 기출 24문제(1차)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 스스로 봄 길이 되어 끝없이 걸어가는 사람이 있다
    찜 0 구매 0 3,500원
  • 얼굴 반찬(공광규)-내신 기출 23문제(1차) 옛날 밥상머리에는 할아버지 할머니 얼굴이 있었고 어머니 아버지 얼굴과 형과 동생과 누나의 얼굴이 맛있게 놓여 있었습니다. 가끔 이웃집 아저씨와 아주머니 먼 친척들이 와서 밥상머리에 간식처럼 앉아 있었습니다. 어떤 때는 외지에 나가 사는 고모와 삼촌이 외식처럼 앉아 있기도 했습니다. 이런 얼굴들이 풀잎 반찬과 잘 어울렸습니다.
    찜 0 구매 3 3,500원
  • 흑설공주(이경혜)-내신 기출 33문제(2015 지학사 중등 국어) 흰 눈이 펑펑 쏟아지는 겨울날이었다. 눈처럼 하얀 드레스를 입은 왕비가 창가에 앉아 뜨개질을 하고 있었다. 왕비는 하얀 털실로 태어날 아기가 입을 망토를 짜고 있었다. 왕비는 하얀색을 유난히 좋아해서 커튼도 침대보도 아기가 입을 옷도 모두 하얀색으로 만들었다. 이 왕비가 바로 눈처럼 하얀 피부에 피처럼 붉은 입술, 흑단처럼 검은 머리칼을 지닌 그 유명한 ‘백설 공주’였다.
    찜 0 구매 0 5,000원
  • 흑설공주(이경혜)-내신 기출 21문제(2015 지학사 중등 국어) 어머니가 없어도 흑설 공주는 무럭무럭 자라났다. 하지만 공주를 사랑해 주는 사람은 이 세상에 한 사람도 없었다. 백성들은 모두 공주를 이상한 눈으로 바라보았다. “기가 막히지. 임금님도 왕비님도 모두 고귀한 하얀 피부를 갖고 계신데, 어째서 공주는 저렇게 온몸이 새까맣지? 어유, 보기 싫어라!” 아버지인 왕마저 공주를 볼 때마다 한숨을 푹푹 쉬었다. “어허, 어째서 백설 공주의 딸이 흑설 공주가 되었단 말인가? 비록 내 딸이지만 사랑스럽지가 않구나.”
    찜 0 구매 0 3,000원
카카오톡채널